세상일은 알고보면 바쁜것도 없습디다

서각 초대작가

나의 이야기

동네 한바퀴 ᆢ

1 죽도선생 2022. 9. 4. 13:36

가을이 오는 길목입니다

흙은
수용할수있는
그 만큼만 받고 다시,
되돌려 줍니다
그 빗물이
폭포같은 분위기를 만듭니다


삼정자동 불상으로 가는 입구

얼마나 많은 중생들이
간절한 마음으로 다녀갔을까

다시 먹구름이 몰려오고 ᆢ


멀리 진해 장복산이 보인다

밤새도록 퍼붓든
비가 그치고
새날이 밝았습니다
길가에 흩어진 낙엽을 보니
붙잡으려 해도
잡히지 않는 세월속으로
우리는 가고 있습니다

그래도
잊지 말자고
모란을 그려봤습니다

나나무스쿠리 사랑의 기쁨
https://youtu.be/qD2rjy0hPyg

'나의 이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가을편지 2  (290) 2022.10.23
초 가을 편지  (280) 2022.09.20
여름 빗속을 걸으며  (268) 2022.07.31
고향, 그 언저리에서 2  (281) 2022.07.16
죽도선생 사모곡2  (0) 2022.05.2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