세상일은 알고보면 바쁜것도 없습디다

서각 초대작가

시,서각,문인화,수묵화

고요한 강물같은 사랑

1 죽도선생 2024. 1. 23. 20:31

소나무처럼
푸르름을 잃지 말자고
소나무에 刻을했다

숨소리마저
얼어 붙는다는 땅밑,
칠흑같은 어둠속에서
봄을 기다리는 생명들이있다

장미도

목련도

매화도
눈부신 봄을 기다린다


긴 휴식같은
날 들인것 같아도
바쁘게 지나간것 같다
자작시도 쓰고
그림도 그리면서
각을 하다보니
블친들에게 미안하게도
안부를 못 전함을
이해바랍니다

조영남 그대 그리고 나
https://youtu.be/0RT99BYhG58?si=YJZOAL_QRBOL-otT


'시,서각,문인화,수묵화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초겨울 문턱에서  (493) 2023.11.26
만추의 노래  (440) 2023.11.11
살아 가면서  (374) 2023.09.17
서각, 화기치상和氣致祥 장락무극長樂無極  (272) 2023.08.23
온로집자중  (284) 2023.06.2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