세상일은 알고보면 바쁜것도 없습디다

서각 초대작가

시,서각,문인화,수묵화

별 하나에 붙여서

1 죽도선생 2021. 6. 6. 09:04

괜찮다고

나는 네 편이라고

이마를 씻어주는 별 하나

 

 

 

 

흐린 차창 밖으로

별 하나 따라온다

참 오래되었다

 

저 별이 내 주위를 맴돈 지

돌아보면 문득 저 별이 있다

내가 떠날 때가 있어도

별은 떠나지 않는다

나도 누군가에게 저 별처럼 있고 싶다

상처 받고 돌아오는 밤길

돌아보면 문득 거기 별 하나

 

괜찮다고

나는 네 편이라고

이마를 씻어주든 별 하나 

 

이만치 거리에서

손 흔들어 주는

따뜻한 눈빛으로 있고 싶다 ᆢ

 

뿌리는

여름 같은 봄날을 대비하여

잎들을 무성하고

두툼하게 만들고 있었다

급변하는 이상기온이 주는

폭염에 시들지 말라고 

두껍고 짙게 잎들을 무장시켰다

그리고

꽃이 잘 어울리는

주택에 사는 친구가 부탁했든

문패 하나 ㅎ

 

 

'시,서각,문인화,수묵화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양각, 달마를 새기며 刻  (2) 2021.07.22
한국서예협회 제30회 창원지부전  (0) 2021.06.17
시가 되고 노래가 되어  (0) 2021.04.04
맑은 눈으로  (0) 2021.03.14
검푸른 바다를 헤치고  (0) 2021.01.26